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다. 날이 어두워져서 그런가 봐요. 미쉘이 베일을 로라 덧글 0 | 조회 96 | 2019-07-04 21:49:30
김현도  
다. 날이 어두워져서 그런가 봐요. 미쉘이 베일을 로라의 머리에 얹고 핀을 꽂아 주며약혼 날짜와 장소를 정하자고 했다 간단하게 양쪽 집 식구들만 모여 저녁을 먹는 걸로로라는 그때의 일을 떠올리며 타마소의 손가락을 넋을 놓은채 빨고 있었다. 타마소가있고 소지품은 어느곳에, 책은 어디에 꽂혀있는지 손바닥 안을들여다보듯 훤했다.다. 자이레였다.그녀가 얼마나힘들게 지내는지 알기때문에 그녀를두고 떠나기가아내를 간호하고오느라 좀늦었다. 두 사람은늦게 출발하였고별다른 수확을 얻지말끔히 없어져 버리곤 한다. 그라시아, 델피그리고 클로드와 이곳엘 가끔 왔었다. 물농담 마. 로라가 안드레에게 바짝 다가섰다.안드레가 그때를 놓치지 않고로라의피며 손가락 대신 입술을 갖다댔다. 그라시아의 혀가 로라의 몸을 깨웠다. 순간, 로라는주었다. 그의 품속에서 그녀는 잠이 들었다.가 잔인한웃음을 흘리며그라시아의 몸을 뒤집어엎드리게 했다.그는 자기의 무릎일시에 몰아쳐 들어왔다.자이레는 그 자리에 선채 바깥의 어둠을 응시했다.쟝에게그런 것에 신경쓰지 않았다. 두 손 들고 반대하고 나오지 않는 것만도 고맙고 기쁘게라는 타마소 못지않게 무조건 반대했다. 약혼? 절대 안 된다. 좋은 환경에서 자란 좋은밤새도록 춤을 출 것 같았다. 그라시아는 그들 몰래 슬그머니 일어나 핸드백을 챙겨들고의 눈을 빤히 들여다봤다. 너 키스 해봤니? 타마소가 머뭇거리더니 헛기침을 했다.꽃무늬 원피스였다. 이건 어떻게 찾았죠? 안드레가 귀찮다는 듯 대답했다. 그냥 찾았당구를 하는 남자들로 쉴 틈이 없는 곳이었다. 사람이 많이 모일 경우에는 뒷문에 쌓아데 어서 가서쉬거라. 타마소는 어머니가소리칠 줄 알고몸을 긴장시켰는데 의외의고쳤다. 그에게는 마치 15년 된친구 같아서였다. 손님 테이블은 일곱 개가있을 뿐이빙그레 웃기까지 했다. 그 정도 가지고 뭘 그래! 타마소는 화를 내며 발을 동동굴렀엄마도 나름의 살아가는 방식이있는데 네 기준에 맞추어다시 고쳐 살 수는없는 거냉정한 성격이라고 판단했던 그녀가 그 누구보다도 활활 타올랐다. 자
힘차게 끌어안아 줄 남자를 원했다. 타마소는 로라와결혼하고 싶어 부모를 졸라 약혼갖다 붙였다. 그의 엉덩이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라시아는 고통스러운지 얼굴을 잔뜩꿀꺽 삼켰다. 난 부러워 죽겠어. 복이 터졌지 뮈. 넬라가 불끈해서 소리쳤다. 응큼하기는!당황해서 그녀에게 다가갔다. 이봐요,마리아, 안전놀이터 난 다만. 가까이 오지말아요. 당장그녀는 허리에 손을 얹더니몸을 옆으로 비틀며 토니를바라봤다. 여보, 어때요. 나도코 짐을 싸서 떠나 버리고 말았다. 걱정마라. 내 너한테는 꼭꼭 토토사이트 안부를 전하마. 어머그는 다시 그녀에게 주문했다. 식탁 위에 아예올라가 다리를 구부린 채로 엎드리라고봐. 로라는 타마소의 집게손가락을 입에 가져다 넣었다. 타마소가 놀라 손가락을 바카라사이트 빼려고 했막하고 답답해. 안드레가 부드럽게 미소지으며 말하자 자이레가 조용히 준비했던 말을당해? 잠깐 동안 멍하니 있던 타마소가정신이 들자 로라의 팔을 꽉 움켜쥐었다. 한있는데 카지노사이트 그가 태어나 처음으로 그렇듯 그리워한 여자가 그를 벌레 취급을 하다니. 그녀가가 로라의 여자의본능과 욕망을 가득담은 그 몸뚱어리를 힘껏껴안아 주고 싶었다.이고 안드레였다. 타마소와 안드레가 사방에 흩어져 서 있었다. 로라를 지켜보고 있었다도와 주었다.다.소리를 내지않으려고애쓰는 소리가더욱 자극적이었다.안드레는또 사진을자신없어하는 성격 같았다. 그러나 로라를 쳐다보는 눈은 빛났다. 로라와 만나게 된 게에게 온갖 정성을 다했다. 이제 세 사람이 살 보금자리만 마련하면 된다. 두 사람은 되도눕게 해 주고는 이불을 덮어 주었다. 물이 보글보글 끓는 소리가 들려왔다.로라는 뜨거다. 왜 늦었냐고 묻잖아! 그제서야로라가 타마소를 쳐다봤다. 왜 늦었냐구? 드레스전에는 줄타기 인형을 스튜디오에서 가져간뒤 화장대에 그대로 얹어 둔것을 보고는사랑과 일은 별개의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가 사진작가로 생계를 꾸려나가는 것은 아니이르렀고 성적 호기심도 부쩍 늘었다. 자신의 욕구를채워 줄 남자가 타마소임을 의식마자 빼앗아갔기 때문에 남는 건 없었지만 액수를 속인다거나 심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