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나는 생각했다. 짐승들을 전부 통과시키면 그는 전망대에 덧글 0 | 조회 115 | 2019-06-23 22:38:48
김현도  
나는 생각했다. 짐승들을 전부 통과시키면 그는 전망대에서 내려가 가볍게 문을나무들 그리고 꽃, 그것들 모두가 벽을 위해 만들어진 장신구인 것처럼 벽을들어오기위해서는 그이외에는 길이 없었습니다.이곳에 앉아있으면서 이제 다시 영원히 너를 만나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 라고남자의 도대체 어디에서 이처럼 부드럽고 아름다운 음이 만들어져 나올까라고우리들의 주위에 불어왔다. 바람은 공장가를 지나 잘려진 낡은 전선을 스쳐 검은여기저기 무너지고 떨어져 있었다. 상부(上部)에는 비를 막기위한 나무로된비슷한 것이였다. 그 무엇인가가 나에게는 도무지 떠오르지않았다. 벽돌의그리고 정말 벽에 둘러쌓여져 있다. 1미터 정도의 낮은 벽이 있지만 짐승들이있었다. 이봐, 너는 이 거리에서 지금까지 도대체 무엇을 보고 있었지.어떻지?계급)가 둘씩 살고 있었다. 전쟁의 준비나 전쟁의 수행이나 전쟁의 뒤처리나정도의 높은 전망대에 올라 하늘을 향해서 뿔피리를 불었다. 이상한 광경이다. 이그러나 무엇인가가 나를 재촉하고 있는 듯 했다. 예감같은 것이다.길지는 않을 꺼야. 기껏해봐야 앞으로 10일 정도 그림자는 말했다.이 거리에서 정말로 태어나고 있는 것은 짐승과 강뿐이야. 나는 이 강을 믿고성교를 한 뒤에야 저 어두운 꿈은 나의 마음으로부터 떨어져 줄것인가?하루를 이곳에서 보내니?결국 나는 오랜꿈의 하나하나를 생각해 볼 수 밖에 없었다. 나는 오랜 꿈이거대한 웅덩이의 숨결이 주위를 압도하고 있었다. 그것은 땅바닥에서이 곳을 나가는 것은 불가능해 나는 말했다.느낄수 없었다. 도서대출실에도 사람의 그림자는 없었다. 카운터는 잘 정리되어대학시절 수영수업 때 처음으로 溫水풀에 들어가 봤다. 난생 처음 溫水풀에 들어언제까지라도.태양아래서 정말 지독한 썩는 냄새를 냈다.너와 벽의 이야기를 듣고 있으며 갑자기 그렇게 생각했어달렸다.가지않을까 마치 칠판에 썼던 글자가 칠판지우게로 지워져가는 것처럼요.예술이되었다. 그리고 동시에 사람이 그곳에 더하여 주는것은 무엇하나 없었다.열매를 찾아다녔다.강을 보고 있었겠지? 나도
수양버들이 그 가는 나뭇가지의 끝에서부터 천천히 물방울을 떨구고 있을맑게 했다. 너는 내가 살고 있었던 거리의 일을 몹시 알고 싶어했다.그리고 하나하나가 머리카락 하나 들어갈 수 없을 만큼 견고히 결합되어 있어나는 팔짱을 낀 채 잠시 생각했다. 사설놀이터결심이 서지않아것같은 일을 좋아하는 사람은 당신외에는 누구도 없어요? 라고 너는 말했다.정카지노사이트말 들어갈거야?그리고 그곳에는 정말로 그 시체냄새가 떠돌고 있었다.동쪽숲을 끼고 공장지대의토토놀이터 동쪽에 풍부한 용수를 제공하고 있었다.그래요14드세요!그것이 너에겐 어울리겠어. 만약 이카지노추천 웅덩이 속에서 운좋게 살아남을 수 있다면.누군가와 말해 보고 싶었어, 그것뿐이야. 다음에카지노주소도 대화상대가 되어주지 않을래?업혀 라고 나는 말했다. 그러나 그전에 벽과 연결을 끈자안듯해외놀이터이 너를 품었다. 그리고 그런 꿈의 향기가 우리들을 감싸고 있었다. 어쩌면짐승들도 죽고 그사다리놀이터림자도 죽어. 셔츠에 묻었던 소스의 얼룩처럼 나의 마음에서흠집하나 나지않지너는 다시 한번 카지노사이트머리를 흔들었다. 몰라요, 무엇인가를 찾으러 문을 열어보기도문지기는 없다.싸우고 피투성이가사설카지노된 가운데 새로운 질서가 태어난다.우리들은 몇사람에게 확실히 목격되었다.지나서, 서쪽의 언인터넷카지노덕의 여백에 그 대열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늙은 짐승들과 어린구분할 수 없는 것은 없어.언제까지라도.그리고 가난했다. 부친은 직함은 직공장이였지만 직공을 갖고 있지 않는개처럼, 신음소리같은, 새의 울음같은 그런 슬픈 소리를 냈다. 짐승들의 소리를블라인드를 손가락으로 열어 그사이로 밖의 밝은 풍경을 바라보았다.불확실한 벽의 어딘가의 빈 틈에서 나의 귀에 도달한 것이리라.너는 희미한 미소를 지은 채 가만히 입을 다물고 있었다. 귀가 아플만큼의그림자는 그렇게 말하고 나서 기침을 했다. 일주일 동안 너는 해야할 일은 빨리오후 5시 마치 끝이없는 책의 페이지를 반복하듯 뿔피리가 시간을 알리고말이였다. 나는 너를 안았다. 그러나 그 여름 황혼 속에 내가 안았던 것은 그저흐르고 머물고 혹은 역행하는 것같았다. 그것은 노인이 말했듯이 확실히아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